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1400억 투입, 경북 문경 '녹색문화상생벨트' 첫 삽
경북 문경 '녹색문화상생벨트' 조성사업 기공식이 6일 문경시 가은읍 왕능리(석탄박물관 앞) 일원에서 열렸다.

이날 기공식에는 김관용 경북지사, 이한성 국회의원, 장대진 경북도의회 의장, 고윤환 문경시장,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0여명이 함께했다.

문경 녹색문화상생벨트 조성사업은 3대문화권사업의 선도사업이다. 백두대간의 생태자원과 녹색에너지를 영상문화 콘텐츠와 결합한 생태·에너지·환경테마의 휴양문화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6년까지 총 1401억원이 들어가는 국책사업이다.

도 관계자는 "생태자원과 문화자원을 결합해 문경을 보는 관광에서 체험하는 관광의 중심지로 탈바꿈 시키고 인근의 폐광자원을 활용한 석탄박물관과 연계해 문경지역의 근현대사 역사자원까지 관광자원으로 융합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북도는 이곳에 ▲백두대간의 축복받은 생태자원과 문경새재, 석탄박물관 등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체험시설인 녹색문화체험시설 ▲녹색생태자원과 문화자원을 활용해 관광객이 직접 영상물을 제작·체험할 수 있는 영상체험시설(에코스튜디오, 야외촬영장) ▲가은공원지구로 기존의 관광자원과는 차별화된 복합문화관광클러스터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3대문화권사업은 유교·가야·신라 등 풍부한 역사문화자원과 낙동강·백두대간 등 친환경 녹색생태자원을 활용한 관광기반 조성사업이다.

2019년까지 영천 신화랑풍류벨트조성사업 등 8개 선도사업과 신라문화탐방 바닷길 24개 전략사업 등 모두 50개 사업에 3조 5473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그동안 국비 3667억원을 확보해 문경 녹색문화상생벨트 조성사업을 비롯한 19개 사업을 착공했으며 실시설계 마무리 단계인 군위 삼국유사 가온누리 등 13개 사업을 조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김관용 지사는 "3대문화권사업을 통한 관광기반조성과 주민중심의 민생문화, 전통문화자원의 관광산업화를 바탕으로 경북의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군체육부대이전, 세계군인체육대회 등 체육도시로의 위상을 높여가는 문경발전에 녹색문화상생벨트가 플러스 알파요인이 되는데 정치권과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팀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