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국제의료관광협회 한국본부, 대구에 정착한다

세계 최대 국제의료관광협회인 MTA 한국본부가 대구에 들어선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MTA 한국본부는 오는 8일 오후 5시 대구무역회관에서 의료기관, 관련 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식을 개최하고 대구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MTA(Medical Tourism Association·조나단 에델헤이츠 회장)는 미국 플로리다 주에 본사를 두고 세계 100여 개국 정부기관, 병원, 글로벌보험사, 관광사 등 2898개 회원사를 가진 국제의료관광협회다.

세계 최대규모의 네트워크를 통한 의료관광사업을 추진하고 수준 높은 국제의료관광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MTA 한국본부의 대구 유치는 지난 4월 대구경북경자청이 MTA 한국본부 사무소를 물색 중이라는 정보를 듣고, 대구시가 함께 유치 노력을 펼친 결과 성과를 올리게 됐다.

창립식에는 국내 의료기관, 관광협회, 유치업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이번 MTA KOREA의 개소를 통해 의료관광도시로서의 메디시티 대구 브랜드를 해외에 알리고, 해외보험사와 유명병원들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대구의료 관광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