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8·15 맞아 독도서 풍성한 문화예술행사

[대구=신세계보건복지통신] 경북도는 ‘제69회 8.15 광복절’을 맞아 독도현지에서 체험활동 및 다채로운 문화예술행사를 개최한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먼저 독도 체험활동으로는 경북도 독도수호중점학교인 포항해양과학고등학교의 미래 해양지도자들과 교사들이 지난 5일부터 3박 4일 간 ‘독도 뱃길 체험 활동’을 실시했고, 도가 반크와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사이버 독도사관학교’는 6일부터 2박 3일 간 울릉도·독도에서 청소년 글로벌 독도홍보대사 50명을 대상으로 ‘2014 독도탐방 캠프’를 개최했다.

오는 18일부터 2박 3일 간은 경북지역의 초·중·고교 영어 원어민교사(남아공 10, 뉴질랜드 1, 미국 32, 아일랜드 3, 캐나다 3, 영국 11) 등 70여명을 대상으로‘울릉도·독도 역사문화 탐방’을 실시할 계획이다.

14일에는 독도현지에서 중견가수 이승철과 탈북청년합창단 50명이 참여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한반도 통일에 대한 염원을 전 국민들과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한 ‘독도사랑·통일희망 독도콘서트’가 열렸다.

15일에는 경북의 정체성 중의 하나인 화랑의 혼이 담긴 태권도 시범을 통해 강력한 영토수호 의지를 국내외에 천명하고자 ‘독도 태권도 퍼포먼스’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제69회 광복절을 맞이해 69명의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과 영천아리랑시범단의 태권도 퍼포먼스와 일반 태권도인들의 태극기와 독도기를 활용한 독도 플래시몹이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이두환 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독도를 ‘평화의 섬’,‘문화·예술의 섬’으로 알리기 위해 앞으로도 울릉도와 독도에서 문화·예술 행사를 꾸준히 개최할 계획”이라며, “내·외국인 독도체험 행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독도를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권영희 기자  qnj2014@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