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부산시, ‘제2회 국제 해운·조선·금융세미나’ 개최

부산시는 (사)한국선급과 공동으로 28일 오후 2시 부산 롯데호텔 아트홀에서 ‘제2회 부산 국제 해운·조선·금융 세미나’를 개최한다.

전 세계 해운·조선·금융시장을 진단하고, 해운·조선·금융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서 ‘부산, 글로벌 해운거래중심지 Vision 2015’라는 주제를 통해 해운․조선․금융산업의 현재 상황과 변화전망, 대응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조망할 예정이다.

발표는 가장 먼저 150년에 걸친 해운시황 분석 경험을 보유한 영국 해운중개기업인 SSY(Simpson Spence & Young) Research사의 존 키어시(John Kearsey)대표가 ‘벌크화물 해운시장의 트렌드와 2015년 전망’을 통해 국내 해운기업의 경영전략과 대응방안을 제시한다.

이어서 전세계 신조선 및 선박거래의 신흥강국인 중국의 ‘S&P(Sales & Purchase) 시장’에 대해 Welton Hazz사의 Zhu Zie 대표가 발전배경과 구조적 특성, 미래 전망분석 등을 제시한다.

세번째로는 FIS(Freight Investors Services)사의 정한희 이사가 ‘운임선도거래를 중심으로 한 해운산업 리스크 관리’를 통해 해운기업의 위기관리능력 함양과 함께 부산이 해양파생금융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들을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현재 해운, 조선부문의 핵심이슈로 떠오르는 친환경 에코선박을 위한 기자재부문의 기술전망과 선박 에너지 효율 관리방안 등을 한국선급에서 발표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한국선급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정기적인 세미나 개최를 통해 한국형 해운거래소 설립과 운임지수기반의 해양파생상품 개발, 해사·금융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 다양한 전략들을 모색해 국제적인 해양정보·금융도시로의 성장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