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전북도,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 최종안 공식 제출

[전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13일 전북도는 ‘전북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 최종안을 미래부에 공식 제출했다고 밝혔다.

연구개발특구 육성 사업은 전주와 정읍, 완주 등 3개 시·군 일원 3개 지구(융복합소재부품·농생명융합·사업화촉진지구), 총 면적 18㎢를 농생명 융복합산업과 탄소산업 등 융복합소재부품산업을 선정해 특구로 지정하는 것이다.
 
전북도는 지난 2010년 3월에 제출한 연구개발특구 육성계획안을 보완했고, 지난해에는 미래부의 전문가 회의에서 연구개발특구의 지정의 타당성과 당위성을 인정받았다.
 
앞서 도는 지난 2010년에 광주, 대구, 부산 등과 비슷한 시기에 육성계획안을 제출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도는 앞으로 관련기관 협의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 등을 통과해 올 상반기 안에 개발특구 지정을 이끌어낼 방침이다.
 
연구개발특구가 지정되면 이 지역의 대학과 연구소, 기업의 연구개발을 촉진하고, 연구개발 성과의 사업화 및 창업지원을 위해 매년 국비 100억원을 지원받는다.

이에 따라 2030년까지 약 8조6000억원 정도의 생산유발 효과와 2만1000여명의 고용이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북도는 이날 열린 지원TFT회의에서 위원들에게 전북 특구 지정을 위한 관련부처와 협의과정에서 제기되는 쟁점사항에 대해 논리개발과 적극대응 등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