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전북도, 농어촌 공공보건의료시설 대폭 개선
[전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전북도는 도내 농촌지역 공공 보건기관인 보건소, 보건의료원, 보건지소, 보건진료소의 노후된 시설을 개선하고 의료장비 보강을 위해 국비 34억원을 포함한 총51억원을 들여 2015년 보건기관 현대화를 위한 농어촌보건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사업으로 40억원을 투입해 무주군보건의료원, 부안군보건소 등 보건기관 13개소(보건소 3개소, 보건지소 2개소, 보건진료소 8개소)의 시설을 개선한다.
 
또 144개 시·군 보건기관에 자동혈압계, 체성분분석기, 당화 혈색소측정기 등 의료장비 보강 및 보건소 방문보건사업 차량 3개소 등에 1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1994년부터 농어촌보건기관 개선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모두 1651억원을 투입해 도내 405개 보건기관 중 389개(개선율 96%) 시설을 개선했으며 의료장비, 방문보건차량을 지원하는 등 농어촌 공공보건의료서비스 개선해 도민들에게 과거의 진료기능에서 벗어나 질병예방 및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등 지역에 특화된 다양하고 수준 높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올해 안에 보건기관 97%까지 개선율을 올리고 시설, 장비 현대화를 위한 농어촌의료서비스 개선사업의 국비확보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