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전북도, 퇴임식을 전 청원이 함께하는 이임식으로 전환

[전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전라북도는 매년 상하반기 개최되는 도청 정년퇴직자들의 퇴임식을 공로연수 발령 시 전 청원이 함께하는 이임식으로 전환키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그 동안 공로연수 이후 정년퇴직 시 개최해 오던 퇴임식을 공로연수 발령 시로 앞당겨 이임식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으로 퇴직자 간 위화감을 조성할 수 있는 행사내용을 모두 개선해 전 청원이 함께 이임하는 직원을 축하하는 자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는 그동안 공로연수 이후 정년퇴직 시 퇴임식을 개최함에 따라 퇴직자 소속이 없어 하위직일수록 동료직원의 참여율이 저조해 공직의 마지막 직위에서 영예로운 이임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30~40년 동안 공직생활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퇴임식에서 포상훈격의 차이로 소외감을 느끼고 있어, 퇴직자 정부포상 대신 전 퇴직자에게 동일하게 도지사 공로패를 수여해 퇴직자간 위화감 요소를 없애기로 했다.

또한, 기존에는 축하 동영상을 퇴직자의 공적·경력사항 위주로 제작함에 따라 하위직의 참여율이 저조했지만 이를 동료애, 가족사랑을 느낄 수 있는 축하메세지 위주로 제작해 하위직 참여를 유도하기로 하였다.

이를 통해
, 전 청원이 참여하여 이임하는 선배공무원을 축하하고 이임식 종료 후 이임자와 그 가족을 환송하는 자리로 만들어 간다는 방침이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