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전북의 숨은 매력을 찾아 전북관광 Start!

                 



[전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호남고속철도(KTX) 완전 개통으로 전북-수도권이 1시간대로 단축됨에 따라 수도권 관광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라북도는 이에 따라 
관광객이 전북 관광시 편하고 여유롭게 관광이 가능하게 하고 보고 즐길 수 있는 관광자원을 개발을 통한 철도 관광객 유치를 위해 2일 코레일 전북본부, 코레일관광개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된 협약의 주요내용으로는 전북도는 도내 관광자원 개발 및 교통편의(전북 순환관광버스) 지원, 코레일 전북본부와 코레일관광개발은 모객 등 철도 관광 상품을 운영으로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필요한 사항들을 공동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기관들은 MOU 체결에 이어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KTX를 타고 익산역에 첫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익산역을 첫 방문한 관광객을 환영하기 위해 송하진 도지사, 김승영 코레일전북본부장, 이건태 코레일관광개발 대표이사, 한웅재 익산시부시장, 최수연 전라북도관광협회장, 박재석 한국관광공사 전북협력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송 지사는 익산역 KTX개통 첫 관광객에게 꽃다발을 증정하고 풍성한 이벤트 행사, 익산시립풍물단의 풍물 공연 등 전북의 넘치는 정으로 방문한 관광객들을 맞이했다.

이들 기관들은 앞으로도 철도관광과 연계하여 함께 농업농촌, 생태자연, 자연문화가 잘 보존되어 한국을 느끼기에 전북만 한 곳이 없기에 숨은 매력을 찾아 입으로 즐겁고 눈으로 아름다운 전북 관광지를 손쉽게 여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전북 순환관광버스 연계하여 교통편의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전북도는 이번 MOU가 협약 기관 간 실질적인 업무 협력을 통해 KTX연계한 전북순환관광버스 확대 운영, KTX연계한 수학여행단중화권 관광객 유치, 관광자원과 교통시설을 연계한 관광패스라인 본격 추진하여 수도권에서 익산역까지 시간대 생활권역으로 압축되어 관광객 유치 절호의 기회로 삼아 전북 관광산업의 활성화에 실질적인 성과를 이루어 낼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