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경력단절여성 찾아가는 전라북도 미니취업박람회

                 



[전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전라북도는 탄소산업 제조분야 등 188여개 기업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북 및 광역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탄소제조, 농산물유통 블러그 등 직업훈련과정을 수료한 여성을 중심으로, 구직 희망 여성을 대상으로 21일부터 오는 74일까지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찾아가는 미니취업 박람회를 개최한다.

전라북도가 지역여성 일자리창출 활성화를 위하여 개최하는 미니취업박람회는 경력단절여성의 특화사업으로 도내 구인기업과 구직여성들의 연례행사로, 그동안 직업교육 훈련을 수료한 여성외에도 도내 모든 구직여성들이 참여하는 취업연계의 장으로 특히 기업과 맞춤형 직업교육훈련으로 탄소산업 제조분야 등은 현장 면접 후 취업에 성공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에도 찾아가는 미니취업박람회에 9개 시군 148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총 1250명의 구직여성이 참여, 662(53%)이 취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

22일부터 본격 시작되는 순창군 미니취업박람회에는 지역특성에 맞춰 성가정식품, 토박이 순창식품 등의 기업들을 비롯해 20여개 기업체에서 사무직, 생산직, 교육강사 직종에서 총 44명의 여성을 채용할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순창군에 이어 21일부터 7월까지 전주를 비롯하여, 완주, 진안, 장수, 임실, 고창, 부안군을 찾아가 개최하는 미니취업박람회에 취업에 관심있는 도내 경력단절여성의 많은 참여를 바라며, 현장에서 구직을 원하는 여성들은 자기소개서와 이력서를 준비해 오면, 현장 면접도 가능하므로 경력단절여성의 많은 참여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