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2018년 준공 앞둔 세종벤처밸리 60개 기업 입주 약속녹지와 친수공간 어우러진 자연친화적 첨단복합산단 조성

세종시 청사 전경<세종시 제공>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이하 세종시) 세종벤처밸리 일반산업단지(이하 세종벤처밸리)60개 기업이 입주를 약속했다.

 

이춘희 시장과 세라트 등 60개 기업 대표들은 27일 오전 정부세종컨벤션센터(. 행정지원센터)에서 세종벤처밸리내 251,136부지에 2018년까지 1,057억원을 투자하여 1,438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세종시는 지난 3월과 4월 한국여성벤처협회를 대상으로 투자유치설명회에 참석, 적극적인 유치활동으로 투자를 이끌어낸 바 있다.

 

세종벤처밸리는 올해부터 2018년까지 세종시 전동면 심중리 일원에 608,265규모로 조성되며, 이곳에 입주 업종은 IT, 서비스, 식품제종업, 교육, 컨설팅 등이다.

 

세종벤처밸리는 다른 산업단지와 차별화해 녹지네트워크와 친수공간이 어우러진 자연친화적첨단복합산단으로 조성된다.

 

친환경업종의 기업이 입주하게 되어 쾌적하고 아름다운 최적의 입주여건을 자랑할 것으로 보인다.

 

접근성도 우수한 편으로 전동역에서 4km, 오송 KTX역이 9km, 경부고속도로 청주 IC 14km, 정부세종청사 18km 지점에 위치해 있다.

 

이춘희 시장은 전국에서 가장 아름답고 기업하기 좋은 명품 산업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충청취재본부  newworld@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취재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