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전북, "농생명 SW융합클러스터" 유치

                 

송하진 전북도지사


[전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전라북도와 전주시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실시한 ‘2015SW융합 클러스터 선정 공모사업에 사업주관 지자체로 경상북도와 함께 최종 선정됐다.

이번 미래부 사업응모에는 전북을 포함해 전국 7개 광역시·도가 신청한 사업에서 전북이 경북과 함께 유일하게 사업주관 지자체로 선정돼 향후 5년동안 국비 100억원 지원을 확보한 사업유치 쾌거로 주목된다.

전북은 특히 ICT기업체수(310)와 생산액(2122억원)이 최하위인 열악한 여건에서 사업을 유치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사업에는 향후 5년간(2015~2019) 총사업비 253억원(국비100억원, 도 비 110억원, 시비 30억원, KT 13억원)이 투자된다.

미래부는 일자리창출과 창업 등 지역경제 파급효과, 지자체 참여 의지 ,정보통신기술(ICT) 중장기 방안의 연계성, 추진조직의 역량 및 전문성을 평가했다고 밝혔다.

전북의 경우 전라북도의 강점인 농생명과 SW와의 융합으로 특화해 SW산업의 새로운 블루오션을 제시, 이 사업을 유치함으로써 민선6기 삼락농정,농생명산업, SW산업 동반성장이라는 큰 계기를 마련했다.

송하진 지사는 이와 관련 전북이 아주 열악한 여건속에서 농생명과 SW와의 융합을 특화해 매우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어냈다전라북도에서 앞으로 농생명과 SW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큰 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