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백제역사유적지구 명소화 추진 자긍심 살리겠다”

                   

익산 미륵사지


[전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체계적인 관리와 문화, 역사가 재조명 되는 명소화를 추진해 도민들의 자긍심을 살려나가겠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전북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의 세계유산 등재 확정과 관련, 독일 본 세계문화유산위원회 참석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7일 오후 첫 소감 일성을 이 같이 밝혔다.

세계유산 등재를 성공리에 마무리한 송하진 지사는 이날 오후 5시 도청 청사에 도착해 가장 먼저 “2006년부터 10년간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던 백제문화부흥의 꿈이 200만 도민과 의회, 언론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어서 매우 감사드린다앞으로 체계적인 관리와 관광인프라 구축을 통해 익산 백제역사유적지구를 전라북도의 명소로 만들어 전라북도 전 지역으로 효과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까지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힘써 주신 나선화 문화재청장을 비롯한 유네스코 및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한국대표단과 전정희 국회의원, 이춘석 국회의원, 익산시장 등 익산시민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익산 미륵사지, 왕궁리 유적의 세계유산 등재 활동을 위해 지난 2일 독일 본 국제 컨퍼런스 센터에 출장한 송하진 지사는 민선6기 출범 이후 계속적으로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세계유산 등재에 큰 관심을 갖고 노력해왔다.

송 지사는 지난 4(현지시간 12:05) 등재 결정 후 감사인사를 통해 백제가 꽃피웠던 문화가 고대 일본의 문화적 원조란 역사적 사실이 속속 밝혀지고 있는 시점에서 백제역사유적지구가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만큼, 의미를 부여하고 백제 문화와 역사를 재조명하는 작업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북도 문화유산과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등재 결정 과정에서 세계유산위원회가 권고한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전반적인 관광관리 전략과 유산별 방문객 관리계획 완성, 유적의 모니터링 주기 조정 등 체계적인 보존관리와 활용계획을 수립해 이를 충실히 이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