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황 총리 “남북 철도 연결해 유라시아 대륙 횡단 기대”

                   

황교안 국무총리가 10일 세종시 총리세종공관에서 열린 유라시아 친선 특급 원정대 격려 오찬을 주재하고 있다.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황교안 국무총리는 10일 앞으로 남북 간 철도가 연결돼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해 한국에서 유럽까지 자유롭게 오갈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세종시 총리공관에서 유라시아 친선특급’ 참가자들과 오찬을 하며 남북 간 철도가 연결되지 못해 유라시아 친선특급을 중국 베이징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시작한 점이 아쉽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광복70년 기념사업 가운데 하나인 유라시아 친선특급은 동북아의 미래와 평화 실현남북관계 발전 등에 대한 구상을 마련하기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독일 베를린까지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열차대장정(1만 4400으로 714일부터 이달 2일까지 20일 동안 진행됐다.

황 총리는 유라시아 친선특급은 나라를 찾기 위해 나섰던 선열들의 노력을 확인하고유라시아의 유일한 단절 구간으로 남아 있는 한반도의 통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는 계기였다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유럽과 아시아의 번영을 위해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돌아보게 됐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러면서 우리도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역내 국가 간 경제협력을 활성화하고유라시아 국가들의 협조를 통해 통일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찬에는 안중근 의사의 6촌손녀 안현민 씨손기정 선수의 외손자 이준승 씨독립유공자 권기옥 지사의 아들 권현 씨 등 유라시아 친선특급 참가자 18명이 참석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