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설악산 케이블카 조건부 승인…환경보호 만전오색-끝청 3.5km 노선…기존 끝청 탐방로 연계 차단 등 부대조건 부여

                   

오색-끝청 케이블카 노선도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양양군이 신청한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이 국립공원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

환경부는 그러나 양양군-공원관리청간 운영 협의체 설치설악산 환경보전기금 조성상부정류장과 기존 끝청 탐방로 연계 차단 등 부대조건을 부여해 환경보호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지난 28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113차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오색-끝청’ 하단(3.492km)을 연결하는 케이블카 설치를 위해 양양군이 신청한 설악산국립공원계획 변경안을 심의하고이 사업이 시범사업으로 통과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설악산 케이블카 시범사업은 양양군이 지난 2012년 6월 제97차 국립공원위원회에 최초로 설악산케이블카 설치사업을 위한 공원계획 변경을 신청한 이래 세 번째 시도 끝에 이뤄졌다.

시범사업은 지난 2013년 9월 2차 심의시 지적된 문제점을 보완해 오색에서 끝청 하단으로 노선을 변경해 주요 봉우리와 일정거리를 떨어뜨리고기존 탐방로와 연계가능성을 차단하는 등 1·2차 심의안에 비해 사업 타당성 및 적정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만사업추진 과정에서 양양군과 공원관리청간 운영협의체를 설치하고영업이익의 15%(또는 매출액의 5%)를 설악산 환경보전기금으로 조성키로 했다.

또 상부정류장과 기존 끝청 탐방로와 연계를 확실히 배제하고상부정류장 주변 식생보전 대책을 수립하는 등 여러가지 세부조건이 부여됐다.

한편 양양군은 국립공원위원회가 2010년 10월 결정한 국립공원 삭도시범사업 추진방침에 따라 사업(오색-대청봉)을 신청했으나상부 정류장이 대청봉과 너무 가깝고 사업 대상지가 특별보호구역 내에 위치한다는 등의 이유로 2012년 6월 1차 부결됐다.

이어 재신청한 2차 사업계획(오색-관모능선)도 노선이 산양의 주요 서식지와 중복되며 친환경 교통대책이 미흡하다는 등의 이유로 부결된 바 있다.

 

 

김성영 기자  cuesign@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