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제주도내 외국인 소유 건축물 '중국' 1위

[제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제주도내 전체 건축물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소유하고 있는 외국인은 중국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30일 제주도(도지사 원희룡)에 따르면 2015년 9월말 기준 제주도의 외국인 소유 건축물은 총 2421건 35만2937㎡로 제주도 총 건축물(15만7786동·4481만2577㎡)의 0.78%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적별로는 중국이 1786건(74%)으로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으며 미국 290건(12%), 대만 79건(3%), 일본 73건(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용도별로는 ▲숙박시설(62%) ▲공동주택(19%) ▲단독주택(11%) ▲근린생활시설(4%) ▲오피스텔(3%) ▲기타(1%)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국인 소유 건축물 1786건 중 80%는 숙박시설(1421건 21만4249㎡)로 대규모 개발사업지구 내 분양형 콘도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3분기 외국인이 취득한 건축물은 164건 2만1282㎡로 2분기(129건 1만6016㎡) 대비 27%가 증가했으나 1분기(275건 3만2749㎡)에 비해서는 4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 관계자는 "주거용 건축물 취득은 전년도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숙박시설의 취득이 2분기 연속 감소(1분기 대비 55% 감소)한 영향으로 부동산 투자이민제 대상 휴양콘도의 분양이 부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