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정치
원희룡 "YS, 평화의 섬 제주에 큰 애착 보여"

23일 제주도청 4층 대강당에 마련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합동분향을 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제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제주도(도지사 원희룡)는 22일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짐에 따라 도단위 분향소를 설치 운영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분향소는 도청 본관 대강당(4층)과 서귀포시청 대강당(2층)에 설치, 23일 오전 9시부터 오는 26일 장례일까지 24시간 운영한다.
 

원희룡 지사와 도청 간부공무원들은 이날 오전 9시에 합동분향을 실시했다.
 

앞서 원 지사는 22일 애도 논평을 통해 "제주에 평화의 정신을 심어주신 대한민국의 큰 별 거산(巨山)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서거를 63만 제주도민과 함께 애도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96년 한미, 한일 정상회담을 제주에서 개최하는 등 평화의 섬 제주에 큰 애착을 보여줬다"며 "한 해에만 두 차례에 걸쳐 제주에서 미국, 일본 정상과 한반도 정세와 세계 평화를 논의해 제주를 세계 만방에 평화의 섬으로 알리는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재임 시절에는 하나회 척결, 금융실명제와 공직자 재산공개제도 도입 등 과감한 개혁으로 국민의 절대적 신망을 얻기도 했다"며 "김 전 대통령이 보여준 개혁과 평화의 정신은 제주도민의 마음속에서 빛날 것이며 제주의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분으로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장례 기간중에는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애도의 의미로 각종 축제 등 행사는 가급적 연기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간소하게 개최하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세계뉴스통신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