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 의심 의료기관 신고 접수

 

보건복지부 인터넷 홈페이지 신고 접수처 안내. <보건복지부 제공>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보건복지부는 18일부터 일회용 의료기기를 재사용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의료기관에 대한 신고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날부터 다음달 31일까지를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하고 의료기관 내 종사자나 환자 등의 적극적 신고를 요청했다.

의심 신고는 복지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의 보건소,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서식을 받아 이메일, 우편, 팩스, 방문 접수하면 된다.

오는 23일부터는 인터넷 접수도 가능하며 자세한 상담 및 문의는 복지부 콜센터(국번없이 129)와 건보공단 의료기관 관리지원단(033-736-3402) 등에서 하면 된다.

보건 당국은 신고 접수된 의료기관에 대해 즉각 현장점검에 나서고 점검 결과 일회용품을 재사용한 것으로 확인되면 행정처분 후 질병관리본부에 역학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현행 의료법에 따르면 위반시 업무정지 15일 또는 면허정지 1개월의 처분을 받게 된다. 의료법 개정 전이라도 일회용 주사기 등 불법 시술로 인한 행위는 즉각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따른 공익신고도 가능하다.

의료법 위반과 관련한 공익침해행위는 누구든지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할 수 있다. 국번없이 110으로 문의하거나 '부패·공익신고'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면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신고와 별도로 일회용 주사기 등의 재사용 의심기관을 자체적으로 추출해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등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주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