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다나의원 C형 간염 환자 '97명'63명은 현재 감염중…B형 간염도 확인돼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으로 인해 집단 C형 간염 환자가 발생한 서울시 양천구 다나의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 중 97명이 C형 간염에 걸렸거나 현재 감염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와 양천구는 2008년 5월 이후 다나의원 내원자 2266명 중 지난 1일 현재 1672명의 C형 간염 검사를 완료한 결과 이중 97명이 항체양성자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 중 63명(이중 51명이 유전자 1a형)은 현재 감염중인 것으로 판명됐다.

유전자 1a형인 51명의 환자들은 모두 주사처치(수액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수집된 환경검체 53건 중 6건에서 유전자 1형이 발견됐다. 또 의원 자체조제 피하주사제 등 혼합주사액 4건에서는 유전자 1a형이 확인됐다.

이번 조사에서 기타 혈액매개감염병의 경우 보건소 검사자 1487명 중 1483명이 완료했으며 이중 매독 양성 2명,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 44명 등이 추가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자인 44명 중 유전자 검사 양성이 확인된 28명은 유전자형 검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B형 간염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이번 집단발생과의 연관성 확인을 위해 심평원 자료조회 등 심층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주사 처치를 받은 내원자들 중 미검사자 230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C형간염 항체 형성기간(약 3개월)을 고려, 지난해 8~11월 내원자 중 항체음성자 115명에 대한 재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김태원 기자  bplace27@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