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제주 중국 여성 피살 사건 새로운 용의자 포착

[제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제주 산간에서 피살된 채 발견된 중국 여성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유력한 용의자의 모습을 포착했다.
 

서귀포경찰서는 피해 여성 A(23)씨의 직불카드로 은행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하는 용의자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1일 제주시 노형동 한 은행 현금인출기에서 모자를 쓰고 두건으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피해자 A씨 명의의 중국 거래 은행 계좌에서 현금 200만원 상당을 인출하는 장면이 현금자동인출기에 설치된 카메라에 찍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용의자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이 사진에 대한 탐문을 포함한 다각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 A씨는 지난달 13일 서귀포시 안덕면 야초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숨진 A씨는 목과 가슴에 예리한 흉기로 6차례 찔린 것으로 밝혀졌다.


김은주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