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제주해녀'의 자유로운 영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만난다'나는 해녀, 바당의 딸' 전시회 5~9일 개최

[제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은주 기자 =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제주해녀 전시와 공연이 처음으로 서울에서 열린다.

‘나는 해녀, 바당의 딸’ 전시가 오는 5~9일까지 닷새에 걸쳐 서울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 일대에서 펼쳐진다.

이번 사진전에는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그룹 매그넘 포토스 소속의 데이비드 앨런 하비(David Alan Harvey)와 미국 및 유럽에서 독특한 해녀 사진전으로 주목을 받았던 김형선작가, 또 ‘행복을 그리는 작가’로 잘 알려진 스페인 출신 일러스트 작가 에바 알머슨(Eva Armisen)이 공동으로 해녀와 관련된 작품을 선보인다.

제주해녀의 삶을 알리기 위해 개최되는 '나는 해녀, 바당의 딸' 전시회에서는 평생을 거친 제주 바다와 함께 해온 제주해녀들이 직접 제주해녀문화의 소중한 가치를 선보이는 시간도 가질 수 있다. 

전시회 마지막 날인 9일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해녀합창단과 제주도립무용단, 세계적인 크로스오버 뮤지션 양방언 등이 출연하는 ‘나는 해녀, 바당의 딸’ 공연이 마련돼 있다. 모든 전시와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전통시대 21세기 여성으로서 살아온 제주해녀문화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 행사를 기획했다”며 “제주해녀의 삶과 문화를 비롯해 우리의 소중한 전통 문화 보전에 국민적 관심을 모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다와 공존하며 여성 공동체를 유지해온 여성생태주의로서의 가치를 지닌 제주해녀문화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 신청됐으며 오는 11월 에티오피아에서 열리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보호 정부간 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김은주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