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홍성지청 피의자 대기실서 60대 男 목매 숨져신고 있던 양말 이용…경찰관 감시 소홀한 틈 노려 범행
대전지검 홍성지청 전경. <신세계보건복지통신DB>

[홍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황재돈 기자 = 검찰 조사를 기다리던 60대 남성이 피의자 대기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홍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께 대전지방검찰청 홍성지청 내 피의자 대기실에서 조사대기 중이던 A(64)씨가 자신이 신고 있던 양말을 이용, 창틀에 연결한 뒤 목을 매 숨진 것을 담당 경찰관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홍성의료원으로 후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이날 오후 1시 35분께 A씨를 후송한 경찰관들은 피의자 대기실과 복도를 두고 마주한 경찰관 대기실에 있었다. 하지만 A씨는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 대기실에는 폐쇄회로(CC)TV가 설치되지 않았다.

경찰관계자는 “후송한 경찰관을 상대로 근무수칙 준수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수절도죄로 공주교도소에서 수감됐던 A씨는 지난달 27일 만기출소한 뒤 지난 20일 찜질방에서 휴대전화를 훔치다 붙잡혀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황이었다.

황재돈 기자  kingmoney@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재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