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천안 AI 살처분 '첫 강제집행’…市 “불가피한 조치”공무원, 경찰 등 100여명 투입…농장주 “대책 없는 살처분, 법적대응에 나서겠다”
지난 31일 오전 0시 30분께 천안시 동남구 광덕면 한 산란계 농가에 대해 예방살처분 강제집행에 나서고 있는 모습. <천안시 제공>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황재돈 기자 = AI 직격탄을 맞은 천안시에서 첫 예방살처분 강제집행이 이뤄졌다. 생계를 이어가야 하는 농장주는 반발했고, 방역당국은 AI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2일 천안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31일 오전 0시 30분께 예방살처분 반대를 해오던 동남구 광덕면 매당리 장모(50)씨 산란계농가에 대해 살처분 강제집행에 나섰다.

살처분 강제집행에는 해당 공무원 60여명을 비롯해 시의 협조요청에 따라 경찰 30여명, 소방당국, 보건당국 관계자 등 100여명이 투입됐다.

이 농가는 지난 15일 AI확진판정을 받은 조모씨 육용오리 농가에서 140m 떨어진 곳으로 시는 해당농가 가금류 700여수에 대해 예방살처분을 진행키로 했지만, 해당 농장주의 반대에 예방살처분은 차일피일 미뤄져 왔다.

시는 현재 AI발생농장 인근 500m내외 가금류 농가에 대해 예방살처분을, 3km이내 농가에 대해선 충남도 방역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예방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다.

예방살처분 강제집행을 한 동남구 광덕면 산란계 농가 모습. 2017.1.2. 황재돈 기자 kingmoney@xinsegaenews.com

농장주 장모씨는 “인근 농가에서 AI가 발생했다고 하지만 현재 어떠한 경로로 전파되는지 확정된 것이 없고, 이웃 농장으로 반드시 확산된다는 데이터도 없다”라며 “공무집행과정에 있어 입은 재산적 피해에 대해선 법적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방 살처분을 하면 3월께나 입식을 하고, 8월 이후에나 달걀을 생산할 수 있어 농가는 그 피해를 고스란히 입게 된다”며 “특히 소규모 농가는 병아리를 구하기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생존권 차원에서 (예방살처분을)반대해왔다”고 울분을 토했다.

시 관계자는 “예방살처분을 반대해오던 11농가 설득작업에 나서 10농가에 대해선 협조를 받았지만, 해당 농가는 완강한 거부를 해온 상황이었다”며 “두 차례에 걸쳐 협조공문을 보냈고 설득작업에도 적극 나섰지만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강제집행은)AI확산방지를 위해 위험요소를 제거키 위한 선재적 대응”이라며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강제집행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천안시는 지난 11월 24일 첫 AI발생이후 총 73농가(발생 41농가, 예방살처분 32농가) 431만 7000여수의 가금류를 살처분했다.

황재돈 기자  kingmoney@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재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