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국내 비둘기, AI 바이러스 '미검출'"
<신세계보건복지통신 자료사진>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국내 비둘기는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감염 개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2015년부터 올해 5일까지 비둘기를 대상으로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조사한 결과 국내에서는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적이 없다고 6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야생조류와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H5N8형 AI가 발생한 2015년 8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116개체, H5N6형 AI가 발생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일까지 47개체에 대한 검사결과에서 모두 AI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검역본부도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293개 개체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으나 AI가 검출되지 않았다.

한편 환경과학원이 2015년 건국대학교에 의뢰해 조사한 '국내 비둘기 AI 바이러스 감염성 연구' 결과 H5N8형 바이러스를 접종한 비둘기에서 폐사가 없었고 모두 임상증상을 나타내지 않았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비둘기를 통한 고병원성 AI의 전파는 어려운 것으로 평가됐다"며 "국외 24개국 32개 연구 자료 분석에서도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비둘기류는 AI에 감염될 수는 있지만 증식·확산할 수 없는 종결숙주(dead end host)로 평가된 것.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바이오안전연구팀장은  "현재까지의 비둘기 AI 바이러스 분석 결과를 보면 비둘기가 AI 바이러스를 사람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매우 낮지만 낮은 가능성도 차단하기 위해 비둘기에게 먹이를 주거나 접촉하는 행위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