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경제
국토부, 현대·기아차 5건 결함 관련 리콜처분을 위한 청문 실시

[세종=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병승 기자 =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내부고발자의 제보로 촉발된 현대·기아차의 결함과 관련, 5건의 결함에 대한 리콜명령에 앞서 행정절차법에 따라 8일 오후 국토교통부에서 현대차에 대한 청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차량은 12차종 25만 대다. 공정한 청문을 위해 청문주재자를 외부전문가로 선정했으며, 원활한 진행을 위해 비공개청문이 필요하다는 청문주재자의 판단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청문은 청문주재자, 행정청 및 청문당사자 등(현대차)이 참석하게 되며 정부측에서는 자동차정책과장 등 실무자와 조사를 담당했던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전문가 등 10여 명이 참석한다.

청문당사자인 현대차에서는 품질 및 법무팀 관계자 7-8명이 참석해 각 사안에 대해 리콜불필요 또는 무상수리 등으로의 완화를 주장하고 이를 입증하는 증거자료를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병승 기자  ch01@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