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차라리 내 손에 죽어라" 자해 아들 살해하려한 父 영장

[전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덕형 기자 = 신변을 비관해 자해한 아들에게 실망했다며 살해하려한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아들이 입원한 병원에 찾아가 아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A(51)씨를 살인예비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오전 9시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병원 응급실에 찾아가 입원한 아들 B(23)씨에게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둔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날 오전 6시께 생활고에 처한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자해,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고작 그런 이유로 자해하는 아들이라면 차라리 내 손에 죽어야 한다"며 범행 동기를 밝혔다.

경찰은 A씨를 구속하는 한편, B씨의 정확한 자해 동기 등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이덕형 기자  ld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덕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