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인터넷 기사 살해' 50대 男, 사전에 범행 계획했다

[충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은주 기자 = 지난 16일 충북 충주시에서 발생한 '인터넷 수리기사 살해사건'의 범인이 사전에 범행을 미리 준비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2일 충북지방경찰청은 범인 권모(55)씨가 프로파일러와 면담에서 "(인터넷 업체가)내 컴퓨터 인터넷 속도만 느리게 하고, 컴퓨터에 칩을 설치했다"는 말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범죄심리분석 수사 결과 권씨는 이러한 피해망상으로 피해자인 A(52)씨가 다니던 회사에 줄곧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판단했다.

경찰 수사에서 권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를 이전부터 보관해 왔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권씨가 "인터넷 수리를 위해 집에 누가 오든 살해하기로 마음 먹고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계획범죄성이 드러난 부분이다.

경찰 조사 결과 권씨는 2007년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뒤 남은 가족들과 연락을 끊고 원룸에서 혼자 살며 사이버 주식거래로 생계를 유지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컴퓨터의 인터넷 속도가 느려 주식투자에서 손해를 봤다는 생각에 빠져 인터넷 업체에 대해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권씨의 피해망상은 결국 인터넷 수리를 위해 집을 방문한 기사를 살해하는 결과를 낳았다.

경찰은 이날 권씨를 살인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은주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