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체육교사가 여학생 성추행" 전북도교육청 '특별감사' 실시

[부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덕형 기자 = 전북 부안지역의 한 고등학교 체육교사가 다수의 여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과 제보가 빗발치는 가운데 전북도교육청이 특별감사에 착수할 방침을 밝혔다.

22일 전북도교육청은 앞선 학생인권교육센터의 현지 조사 결과 이 학교에서 체육교사 A씨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재학생들이 20명 이상 가까이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이번 조사에서 의혹으로 제기됐던 A교사의 성희롱에 대해 상당수가 "사실이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재학생들은 "A교사가 아이들에게 선물을 수시로 요구했고 스승의날이나 기념일에 선물을 안 가져오면 '반 수행평가에서 감점하겠다'고 협박했다"고도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A교사 외에도 2~3명의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과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정황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피해 학생들의 수가 더 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전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교사의 비위 여부와 함께 학교 운영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가 진행될 것"이라며 "철저하게 감사해 원칙대로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이덕형 기자  ld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덕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