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제4회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 16일 개막전 세계 31개국 70개 단체, 4400여명의 생활예술인…역대 최대 규모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전 세계 생활예술 음악인들이 대거 참여하는 '제4회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SICOF)가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세종문화회관과 광화문 일대에서 개최된다.

‘모두를 위한 오케스트라’라는 슬로건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에는 전 세계 31개국으로부터 70개 단체, 4400여명의 생활예술음악인들이 참여해 총 60회의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특히 올해는 높아진 위상에 걸맞게 국제적인 생활예술오케스트라 5개 팀이 초청됐다.

우선 남미 파라과이의 쓰레기 매립지에 자리 잡은 빈민촌 카테우라의 실화를 소재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 '랜드필 하모니'의 모티브가 됐던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가 참여한다.

또 영국 BBC 오케스트라 경연 프로그램인 '올 투게더 나우: 더 그레이트 오케스트라 챌린지'에서 우승한 ‘노스데본신포니아(NDS)’가 처음으로 내한한다.

이 밖에도 일본에서 활동하는 147개 아마추어 오케스트라의 연합인 ‘일본아마추어오케스트라연맹(JAO)’, 아시아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생활예술음악인으로 구성된 아시아연합오케스트라(AUO), 전 세계 생활예술인들을 대상으로 유튜브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SICO)’가 참여한다.

국내 팀은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생활예술오케스트라 33개 팀과 학생오케스트라 12개 팀이 서울시민필하모닉오케스트라, 서울학생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함께 개폐막식을 제외하고 경연방식으로 참여한다.

17일 오후 5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개막공연에 앞서 16일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랜드필 하모니’ 영화도 무료로 상영될 예정이다.

개막 작품으로는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의 무대가 준비됐으며 서울시민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의 협연 무대가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또 18일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는 1인 1악기 캠페인 홍보대사로 JTBC 비정상회담의 멕시코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진행하는 카테우라재활용오케스트라 단독 공연이 펼쳐진다.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제4회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를 시작으로 서울시민의 일상생활 속에서 생활예술이 깊숙이 들어오는 본격적인 국면에 들어섰다"라며 "더 많은 서울시민이 생활 예술인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기회와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