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2017천안예술제’ 오는 13일 팡파르예술인-시민 '소통의 장'…미술·무용 등 9개 단체 900여명 참여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황재돈 기자 = 한국예총 천안지회(지회장 현남주)는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천안도솔광장에서 ‘2017천안예술제’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2017천안예술제 포스터.

천안예술제는 예술인과 시민이 서로 소통‧공유를 통해 문화콘텐츠 확산을 모색하기 위한 순수 예술행사로 지난 10년 간 천안명동거리 일원에서 열려 원도심 활성화를 이끌어왔다.

올해 첫 도솔광장에서 열리는 이번 예술제에는 미술‧무용‧연극‧연예‧국악‧사진‧문인‧영화 등 9개 예술단체 900여명의 지역 예술인이 참여한다.

개막일인 13일에는 충남문화재단의 지역특화문화브랜드 공모에 선정된 천안연극협회의 창작 연극 ‘아! 충무공 김시민장군’ 예술제의 문을 연다.

예술제 기간에는 천안미술협회 회원들이 100점의 작품을 깃발 형태로 제작‧전시하는 깃발미술전을 비롯해 전국 천안가요제, 제1회 도솔음악회, 청소년댄스페스티벌 예선, 학생미술실기대회 등이 치러진다.

아울러 ▲문인협회 회원이 천안을 주제로 한 시를 선보이는 ‘도솔시화전’ ▲천안의 현대 ‘골목사진전’ ▲거리음악가 ▲동화구연대회 ▲청춘을 노래하다 ▲국악협회 ‘우리가락 한마당 ▲‘청소년댄스페스티벌 결선 등이 열린다.

현남주 천안예총 지회장은 “이번 예술제의 특징은 평면과 입체의 구별을 통해 다양한 장르가 서로 교류하면서 시민들의 취향에 맞는 프로그램을 선택, 관람하는 방식을 취했고, 예술제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예술세계를 접할 수 있도록 시민들과의 접촉면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황재돈 기자  kingmoney@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재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