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어금니 아빠' 범행 자백…"딸 친구 내가 죽였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이른바 '어금니 아빠'로 알려진 이모(35·구속)씨가 중학생 딸의 친구인 A(14)양을 살해한 사실을 시인했다. 이 씨는 지난달 30일 A양을 서울 중랑구 자택에서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10일 서울중랑경찰서는 이씨가 A양에게 수면제를 먹어 살해했다고 자백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의 딸 이모(14)양은 지난달 30일 초등학교 동창인 A양에게 "집에서 영화를 보고 놀자"며 꾀어냈다.

이날 정오께 이 씨의 집에 놀러온 A양에게 수면제의 일종인 졸피뎀이 든 음료수를 먹여 잠재웠다. 이씨 부녀는 범행 전날 이 같은 범행을 함께 모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딸인 이 양은 같은 날 오후 3시 40분 경 혼자서 집을 나섰고, 4시간 뒤 이 씨도 집 밖을 나서는 모습이 인근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이들 부녀는 30분 뒤 함께 집으로 들어왔다.

이 양은 경찰 조사에서 "(집을 비운 것은)아버지가 밖에 나가서 놀다 오라고 말해서 그런 것"이라며 "노래방에서 놀다가 집으로 돌아오니 친구가 죽어있었다. 아버지가 '내가 죽였다'고 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양은 이 씨와 함께 A양의 시신을 검정색 캐리어에 담아 강원 영월의 야산에 유기했다.

경찰은 이 양이 A 양의 살해에는 공모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 사체유기 혐의로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편 경찰은 11일 이씨의 살인 현장 검증을 진행한다. 이날 현장 검증에 딸인 이 양은 동행하지 않는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