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스코 포항제철소, 후판 가열로 설비개선으로 원가 절감‘낭비제로 활동’ 꾸준히 실천하며 수익성 향상에 만전
포항제철소 후판부 직원들이 후판 가열로 설비에서 낭비요인을 찾아내 에너지 절감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안동일)가 조선경기 침체로 어려운 상황에서 ‘후판 가열로’ 설비개선으로 연간 수십억 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거뒀다.

후판 가열로는 후판 제품의 소재가 되는 슬래브(slab) 등 반제품을 압연에 필요한 온도까지 가열하는 설비로 에너지 비용이 후판 가공비의 30%를 차지할 만큼 에너지 사용량이 많다.

포항제철소 후판부는 에너지 절감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후판 가열로 설비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에너지 낭비요인을 찾아내 면밀히 분석했다.

가열로에 소재가 들어가고 나가는 입출(入出)측 설비와 시스템을 개선해 낭비되는 에너지를 최소화하고 사용 전력을 개선해 연간 수십억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은 2후판 압연전기파트 직원들은 올해 두 차례 포항제철소장 포상을 받았다.

개선활동을 이끈 김철수 파트장은 “후판 수요가 감소하고 수익성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직원들과 단합하여 제철소 수익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절감 요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낭비없는 제철소를 만드는 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낭비제로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며 수익성 향상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모든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IP프로젝트, QSS+, 고유 개선업무 등의 지속 실천을 통해 ‘낭비없는 제철소’를 구현한다는 목표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