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장애인식개선 위한 ‘이 달의 좋은 기사’…다양한 시각으로 사회문제 가리켜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가 장애인식개선을 위한 ‘이달의 좋은 기사’로 △8월 한겨레 이현숙 기자의 <전동휠체어로 지하철 타려면 30분 헤매기 일쑤> △9월 한국일보 박선영 기자의 <[장애를 아십니까] "장애의 편견 넘어 함께"… 웅천 초교의 기적> △10월 한국일보 안병수·최형창·서필웅 기자의 <[평창, ‘올림픽의 저주’ 끊어라]관심 못받는 패럴림픽… ‘찬밥’ 신세될라>를 각각 선정했다.

27일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에 따르면 8월 이달의 좋은 기사로 선정된 <전동휠체어로 지하철 타려면 30분 헤매기 일쑤>는 전동휠체어로 지하철을 타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느껴 장애인용 지하철 환승정보를 담은 동영상을 제작하고 있는 함정균 ‘함박TV’ 운영자에 대해 보도하고 있다.

한국장애예술인협회 회장 방귀희 심사위원은 "전동휠체어 사용자의 어려움을 잘 지적했다"라며 선정 사유를 밝혔다. 

이어 9월 이달의 좋은 기사로 선정된 <[장애를 아십니까] “장애의 편견 넘어 함께”… 웅천 초교의 기적>은 장애·비장애 학생의 통합교육을 성공적으로 이끈 웅천초교에 대해 보도하고 있다.

kBS라디오센터 부장 이정연 심사위원은 “한명의 생각과 노력이 장애아동에게, 그 가족에게, 나아가 특수교육에 미치는 영향이 어떠한지를 잘 알려주고 있다”고 심사평을 남겼다.

가장 최근인 10월 이달의 좋은 기사는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주제로 한 기획기사 <[평창, ‘올림픽의 저주’ 끊어라]관심 못받는 패럴림픽… ‘찬밥’ 신세될라>가 선정됐다.

이 기사는 패럴림픽이 지역사회에 긍정적 파급효과와 선순환구조를 가져올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주목받지 못하는 실태를 밝히고 있다.

한편 '이달의 좋은 기사'는 1998년부터 10개 중앙일간지와 4개 경제지를 대상으로 장애나 장애 관련 이슈를 다룬 기사를 UN 장애인 관련 보도지침 등을 기준으로 선정하고 있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애인#장애인식#보건복지#언론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