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인터뷰
[신임 구청장에 듣는다] 김순남 서북구청장“시민들과 함께하는 소통행정 펼치겠다”
김순남 서북구청장의 집무 모습 ⓒ 최영민기자 (ymchoi@xinsegaenews.com)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최영민 기자 = 지난해 12월, 천안시는 2018년 상반기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이 가운데 천안의 두 자치구인 동남구와 서북구의 구청장의 인사도 있었다. 동남구청장이 된 김거태 前맑은물사업소장과 서북구청장 김순남 前시청 세정과장이 그들이다.

‘신세계보건복지통신’은 2018년 신년을 맞아 새로이 구청장이 된 두 사람을 차례로 만나 구청장으로서 갖고 있는 자신의 소신과 앞으로의 각오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첫 순서로 천안시 개청 이래 ‘첫 여성구청장’이 된 김순남 서북구청장을 만나봤다. (이하 김순남 구청장 = ‘김’으로 표기한다,)

Q. 구청장 부임을 축하드린다. 구청장이 돼서 집무실에 처음 들어왔을 때의 느낌은?

김 = 올해가 서북구청이 개청한지 10주년이 되는 해다. 이런 의미 있는 해에 ‘첫 여성구청장’으로 발령을 받아 기쁘고 감사하다. 그간 선배 공직자들이 쌓아 온 공적에 누가 되지 않도록 구청장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다짐했다.

또, 2천여 명이 모인 천안시 모든 공직사회에 누수가 생기지 않도록 하고 천안의 주요 시책들이 시민들에 잘 전달돼 행복한 천안이 될 수 있도록 구청장으로서 성심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새로이 했다.

Q. 구청장으로 집무실에 들어와 제일 처음 한 일은?

김 = 구청장이 할 수 있는 결재는 그다지 많지 않지만 집무를 시작하면서 우리 구청 직원들의 복무 문제에 관한 것과 위생청소과에서 올린 시료채취 계획에 관련한 결재를 한바 있다.

Q. 첫 여성 구청장으로 부임했다. 여성으로서 갖는 장점이 있다면?

김 = 첫 여성 구청장이다 보니 주위에서 많은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 같다. 물론, 공직사회에선 남·여를 가리지 않고 업무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만 여성으로서 조금 더 섬세하고 포근하게 시민에 다가가 소통행정을 함으로써 시민들이 시정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Q. 현재 서북구에 큰 현안들은 무엇인가?

김 = 아직 구체적 업무보고는 받지 못했다.(업무보고는 1월 5일 예정, 인터뷰는 3일 진행됐다.) 하지만 우리 시의 큰 사업 중 서북구 관내에서 이뤄지는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구청장으로서 역할을 할 뿐이다.

Q. 이전에 여성가족과장을 지내셨다. 서북구 관내 복지상황에 대한 생각은?

김 = 여성과 아동, 청소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정책을 확인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이 공무원이 할 일이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사각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이전보다 더 관심을 가져야만 알 수 있다. 전례에 미흡했던 부분들이 있었다면 그것을 관련 부서와 논의해 소외되는 이웃들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또, 관내 400여 곳의 어린이집이 있다. 이들 중 일반 가정에 영세하게 차려진 어린이집은 상대적으로 혜택을 덜 받는 경우가 있다고 알고 있다. 천안어린이집연합회와 관련 부서가 협의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Q.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밝았다. 시민들에 새해 인사 부탁드린다.

김 = 황금 개띠의 해가 밝았습니다. 천안시민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모두 건강하시고, 온 가정에 웃음이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최영민 기자  ymchoi@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