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포항시의회, 새해 첫 간담회로 소통의 문 열어집행부 간부공무원과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 함께 한 간담회 개최
포항시의회(의장:문명호)는 8일 소회의실에서 각 상임위원장과 시 집행부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첫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포항시의회(의장 문명호)는 8일 소회의실에서 의장단 및 각 상임위원장과 시 집행부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통간담회를 개최해 현안사항에 대해 가감없는 의견을 교환했다.

이 날은 새해 첫 소통간담회인 만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이전 등 안건이 28건에 달했으며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환동해미래전략본부는 환동해지역본부 이전, 수상레저타운 조종면허시험장 운영, 지열발전소, CO2저장소, 액상화 현상 관련 추진 경과 ▲일자리경제국은 중소기업 피해 및 지원현황,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호미곶 한민족해맞이축전 경과 등 ▲복지국은 이재민 대피소 운영현황과 지원 상황 ▲환경녹지국은 용흥동 땅밀림 실태조사 내용 ▲도시안전국은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조성 계획 ▲자치행정국은 희망대종 건립 계획과 포항시 자원봉사센터 사단법인 설립, 포항어린이미술관 건립계획 ▲건설교통사업본부는 도로하부 공동조사 현황, 에어포항 취항 ▲평생학습원은 시립미술관 지진피해 복구 상황 ▲농업기술센터는 AI특별방역 추진 ▲지진피해수습단은 이재민 이주현황 및 대책 등이다.

보고에 이어 문명호 의장을 비롯한 각 상임위원장들은 안건에 대한 주문사항과 시민요구사항을 전달했다. 

백인규 위원장과 안병국 위원장은 희망대종 건립은 시민 여론을 반영해 신중하게 접근할 것과 제작비를 지역협력기금이 아닌 국비로 충당할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차동찬 위원장과 정석준 위원장은 지열발전소 및 CO2 저장소에 대해 강력한 폐쇄를 건의했고 정수화 위원장은 모든 시책에 대한 홍보가 소홀한 점을 지적하며 의회는 물론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게 적극적인 공감대 형성을 당부했다.
 
문명호 의장은 “연말연시를 보내면서 지진피해 복구와 호미곶해맞이축전 등 당면사항  추진에 노고가 많은 직원들을 간부들이 앞장서서 충분히 격려해 주길 당부한다”며 “사업 시작 전 계획 뿐만 아니라 진행과정과 결과도 충분히 공유하길 바라며 문제점이 발생했을 때에는 지체 없이 격의 없는 토론을 실시해 함께 풀어 나가자”고 말했다.

 

 

박정진 기자  jjpak5986@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