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최초의 지자체 수상 조종면허시험 업무대행기관 됐다해양관광 및 해양관광레저 중심도시로 도약의 날개 달아
형산강 수상레저타운 조감도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포항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최초로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종면허시험 업무대행기관과 수상안전교육 업무위탁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해양관광레저 중심도시로 한 단계 발돋움했다.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은 8일 브리핑을 통해 포항시가 지난해 12월 28일 조종면허시험 업무대행 위탁기관으로 선정돼 오는 3~4월 중 조종면허시험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조종면허시험장은 수상레저안전법에 따라 최대 출력 5마력 이상의 수상레저기구(모터보트, 수상오토바이 등)를 조종하기 위한 조종면허 취득을 위해 시험을 치르는 장소를 말한다.

현재 조종면허시험장은 전국적으로 23개가 운영 중이며 그 중 일반 조종면허시험장은 15개, 요트면허시험장은 8개로, 이번에 지정 받은 포항은 일반 조종면허시험장이다.

포항시 조종면허시험장은 전국 최초로 지자체에서 운영하게됨에 따라 공정성․공익성․신뢰성을 확보하고 최고의 시설로 안정적 운영이 가능하다. 또, 바다와의 인접성과 도심 접근성으로 수요층을 감안해 지정되어 지속적인 해양레포츠 활성화가 용이하다는 강점이 있다.

아울러 그 동안 포항시민과 포항 주둔 해병장병들을 비롯한 해양스포츠인들이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가면서 다른 지역에 가서 조종면허를 취득해야 했으나 이런 불편함이 해소되어 해양스포츠의 저변이 크게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구․경주․영천․경산 시민들이 포항조종면허시험장에서 면허 취득이 가능해지면서 지역경제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브리핑하는 김종식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

포항시는 조종면허시험 업무대행기관으로 지정받고자 국비포함 90억원을 투입해 형산강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수상레저타운을 건설하며 사전준비를 착실히 해왔다.

지난 2016년 12월 착공해 현재 막바지 작업이 한창인 수상레저타운은 교육장, 각종 편의시설 등 지상 4층(957㎡), 돔형식의 계류장(467㎡)등 형산강과 조화를 이루도록 지어져 시험응시자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좋은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계류장 내에는 이용자 편의를 위해 카페테리아가 들어설 예정이며 특히, 야간의 경관을 위한 조명도 설치되어 돔 형식의 계류장은 포항의 또 다른 뷰포인트가 될 것이다.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은 “해양경찰청으로부터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종면허 업무대행기관과 수상안전교육 업무위탁기관으로 지정돼 포항시가 해양관광도시·해양레저 중심도시로 나아가는데 또 하나의 동력을 얻었다”면서 “포항의 조종면허시험장을 전국에서 가장 모범이 되는 시험장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촌아이 2018-01-09 10:48:24

    정말!
    바람직한 소식이다.
    해양도시
    항만도시로서
    영일만은
    천혜의 요건을 갖추고 있다.
    세계적 미항들과 견주어
    손색없이 내세울 수
    있다고 확신한다.
    포항의
    새로운 먹거리는
    바다다..

    촌아이.   삭제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