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文대통령 "국민들께서 삶의 변화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국민의 뜻과 요구를 나침반으로 삼고 국민들께서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신년사를 통해 "2018년 새해 정부와 저의 목표는 국민들의 평범한 일상을 지키고 더 나아지게 만드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 정책과 관련 "최저임금 인상은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꾸는 의미있는 결정"이라며 "상생과 공존을 위하여,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여주는 지원대책도 차질없이 실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임금격차 해소, 노동시간 단축, 일자리 나누기 같은 근본적인 일자리 개혁을 달성해야 한다"며 "특히 노동시간 단축은 우리의 삶을 삶답게 만들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덧붙였다.

공정경제를 위해 문 대통령은 "채용비리, 우월한 지위를 악용한 갑질 문화 등 생활 속 적폐를 반드시 근절하겠다"며 "모든 국민이 공정한 기회와 경쟁을 보장받고, 억울하지 않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재벌 개혁에 대해선 "엄정한 법 집행으로 일감 몰아주기를 없애고 총수 일가의 편법적 지배력 확장을 억제하겠다"면서도 "기업활동을 억압하거나 위축시키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재벌대기업의 세계경쟁력을 높여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새해에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며 "국민안전을 정부의 핵심국정목표로 삼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대규모 재난과 사고에 대해서는 일회성 대책이 아니라 상시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정비하겠다"면서 "2022년까지 자살예방, 교통안전, 산업안전 등 '3대 분야 사망 절반 줄이기'를 목표로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집중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복지 정책과 관련해선 "의료, 주거, 교육과 보육에 대한 국가 책임과 공공성을 강화해 기본생활비 부담을 줄이겠다"며 "노동시간 단축과 정시퇴근을 정부의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헌에 대해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국회의 합의를 기다리는 한편 필요하다면 정부도 국민의 의견을 수렴한 국민개헌안을 준비하고 국회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전날인 9일 있었던 북한과의 고위급 회담과 관련 "올해가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동맹국 미국과 중국, 일본 등 관련 국가들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향한 과정이자 목표"라며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 간에 공식적인 합의를 한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잘못된 매듭은 풀어야 한다. 진실과 정의라는 원칙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평범한 삶이 민주주의를 키우고 평범한 삶이 더 좋아지는 한 해를 만들어보겠다"고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