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靑 "박상기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발언, 확정사안 아냐"
비트코인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청와대는 11일 거래소 폐쇄 등 가상화폐 관련 강력한 규제 방침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박상기 법무부장관의 발언은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이 같이 밝히며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굉장히 커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기본적으로 거래소 금지 법안을 준비 중에 있으며, 거래소 폐쇄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정부 입법으로 (거래소 금지 내용이 포함된) 특별법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법안 발의 배경에 대해 "(가상화폐 거래는) 가치에 기반을 둔 거래가 아니다"라며 "산업 자금이 가상화폐를 통해 해외로 빠져나가고, (거래 과정에서) 개인 손해 금액이 크기 때문에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