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이대병원 신생아 사망원인 '시트로박터균' 감염 패혈증
<출처: SBS뉴스 캡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지난달 16일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서 잇달아 숨진 신생아 4명의 사망 원인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사망 신생아들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한 결과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과수 조사 결과 사망한 신생아 4명의 혈액과 이들이 맞은 영양제 수액 세트에서 모두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다.

국과수는 "주사제가 오염됐거나 주사제 취급 과정에서 세균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국과수는 신생아들이 로타바이러스나 괴사성 장염으로 인해 사망하거나 주사제 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광역수사대는 "지질영양 주사제 취급 과정에서 감염관리 의무를 위반한 간호사 2명과 이들에 대한 지도·감독 의무를 위반한 수간호사, 전공의, 주치의 등 총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며 "중환자실 실장 조수진 교수를 16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