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정봉주 "성추행 의혹, 대국민사기극…서울시장 출마할 것"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의혹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SBS뉴스 캡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민주당 복당을 신청하고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을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일축했다.

정 전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모 인터넷 매체의 정 전 의원 성추행 의혹 보도가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현직 기자인 A씨가 2011년 12월 여의도 모 호텔 카페 룸에서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저는 지난 2011년 12월 23일이건 24일이건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다. 그 전후에도 만난 적도 없고 성추행한 사실도 없다"며 "이 사건은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2011년 12월 23일의 행적에 대해 "오후 2시 30분께 홍대 인근에서 명진스님을 만났고, 명진스님과 헤어진 후 '(팟캐스트)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기를 먹으러 갔다. 모든 일정에는 변호인들과 보좌진이 함께 했다"면서 "이날 오후 3시 54분 저와 명진스님 등을 찍은 사진이 존재한다"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2011년 12월 24일 오전에는 배우 문성근, 나는 꼼수다 멤버들 및 보좌진, 일부 지지자들과 함께 고 문익환 목사 묘소를 참배했다"며 "이후에는 점심식사를 하고 광진구 W호텔에서 아내와 커피를 마시고 광진구 근처 카페로 이동해 미권스(정 전 의원 팬카페) 담당자들을 만나 수감 이후 대책을 논의한 후 집으로 이동해 대책회의를 이어나갔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이 매체는) 본인의 서울 출마 선언식 1시간 전에 내보내면서 서울시장 출마를 못하게 하고 정치생명을 끊으려 한 것"이라며 "무책임한 보도를 통해 큰 타격을 입었다.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허위보도로 인해 이미 많은 것을 잃었지만, 여기에 좌절하지 않고 서울시장 출마의사를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