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권전탁·임종식 간 경북교육감 후보 단일화, 임 후보로 합의 발표임종식 예비후보, "반드시 승리해 권 후보의 용단과 배려에 부응하겠다"
임종식 후보와 권전탁 후보가 22일 경북교육청에서 후보 단일화 합의 기자회견 후 양 손을 들어 올리고 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임종식 예비후보는 12일 오전 경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서면으로 배포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권전탁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임 후보는 “먼저 저를 지지해 준 교육계를 비롯한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특히 권 후보께서 축하와 격려의 전화를 해주시고 깨끗이 저의 두 손을 들어준데 대해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임 후보는 또 “권 후보의 순수하고 미래지향적인 교육철학과 전문성을 높이 평가하고 존경해 온 만큼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것이야말로 권 후보의 용단과 배려에 부응하는 것”이라며 “권 후보가 제시한 훌륭한 공약들을 적극 반영해 경북교육이 대한민국 교육의 표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타 보수후보와의 단일화 질문에 대해 “경북교육 발전과 미래를 위해서라면 같은 생각과 철학을 가진 다른 후보와의 단일화 협의에도 계속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종식 후보에 이어 권전탁 후보도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임종식 후보와의 단일화 약속을 지켜 경북교육의 전통과 명성이 더욱 빛나야 한다는 충정으로 교육감 선거 출마의 뜻을 무겁게 내려 놓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권 후보는 “저의 소박한 심정이 알뜰한 열매가 되어 경북도민과 교육가족, 특히 경북교육감 선거 출마에 뜻을 두고 있는 분들 모두가 한마음으로 모아져 경북교육을 사랑하는 모든 분들의 걱정을 덜어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권· 임 예비후보 두 사람은 전직 경북도교육청 교육정책국장 출신으로 “경북교육의 미래를 위해 두 사람이 꼭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는 주변의 목소리가 높자 지난달 22일 단일화에 합의했으며 3월 7~8일 양일간 단일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