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중앙상가, 야시장 공모사업에 선정··· 활성화 기대 모아1년간 10억원 예산 지원··· 지역 문화 및 관광자원과 연계한 야시장 운영 예정
사진은 부산 부평깡통야시장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행정안전부의 ‘2018년도 전통시장 야시장 공모사업’에 포항 중앙상가가 선정된 것으로 지난 13일 발표 됐다.

포항시는 이로써 지진 피해로 신음하고 있는 시민들과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야시장 공모사업에 선정된 포항중앙상가는 1년간 특별교부세 5억원, 지방비 5억원 등 총 1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지역 문화 및 관광자원과 연계한 야시장을 운영하게 된다.

야시장 내 또 하나의 볼거리 플리마켓

포항시와 포항중앙상가상인회는 야시장 명칭을 포항시 공인 특산품 브랜드인 ‘영일만친구’로 명명하고 중앙상가를 넘어 포항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야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영일만친구' 야시장은 포항 중앙상가 내 육거리~북포항우체국 300m구간에서 연중무휴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야시장 선정은 포항시와 포항중앙상가상인회가 침체된 구도심을 살리기 위해 의욕적으로 추진한 사업이며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선정 보고회에 포항시가 직접 나서서 보고를 하는 등 전력투구한 결과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은 지진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그 동안 야시장 개장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온 만큼 전국에서 손님이 올 수 있는 성공적인 야시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