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남북정상회담, 내달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서 개최
<KBS뉴스 캡처>

[판문점·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 일자가 오는 4월 27일로 확정됐다.

남북은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북정상회담은 2000년 6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김정일 국방위원장, 2007년 10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김정일 위원장에 이어 3번째로 11년 만이다.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 앞서 준비를 위해 내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의전, 경호, 보도 관련 실무회담을 열기로 했다.

다음은 이날 채택된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전문이다.

남과 북은 2018년 3월 29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진행하였다. 회담에서 쌍방은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제들을 협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남과 북은 양 정상들의 뜻에 따라 '2018 남북정상회담'을 4월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우선 의전, 경호, 보도 실무회담을 4월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통신 실무 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하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하였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