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GreenWay, 도시재생 모범사례로··· 벤치마킹 위한 발길 줄이어홍익대 도시환경 전공자들, 선도적 도시재생 사례학습의 일환으로 포항시 방문
홍익대학교 스마트도시 과학경영대학원 교수, 학생 등 14명이 선도적 도시재생 사례학습의 일환으로 포항시를 방문했다.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지난 11일, 12일 양일간 홍익대학교 스마트도시 과학경영대학원 교수, 학생 등 14명이 선도적 도시재생 사례학습의 일환으로 포항시를 방문했다.

도시환경 전공자로 구성된 방문단이 △GreenWay프로젝트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철길숲(Forail)”에 대해 그레이인프라가 그린인프라로 변모한 대표적 사례로 '경의선숲길'과 비교 △도시화 과정에서 무단 경작, 불법 건축 등으로 훼손된 송림을 복원한 '송도솔밭도시숲' 견학  △형산강 일대 자연환경 보존 및 복원 관점에서 연구를 위한 형산강 일대 답사 △구도심 재생 및 지진피해 복구 등 현장밀착형․시민눈높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인 도시재생지원센터 방문 △도시하천 복원과 관련 생태계 복원, 환경오염 개선 등 시민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 등 연구와 견학을 위해 포항을 찾은 것.

포항 GreenWay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은 이미 지난해 전남도의회 ‘녹색도시 연구회’의 선진사례 벤치마킹, 산림청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주최 제2회 아-태지역 도시숲 회의(APUFM)에서의 모범사례 발표 등을 통해 이미 알 수 있다. 현재도 GreenWay를 포함한 포항의 도시재생 사례를 보고 배우려는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포항시는 GreenWay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전 부서가 협력하여 다양한 분야에서 시민 눈높이에 맞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곧 시민의 염원이 담겨있는 철도숲이 개방되면 경직된 철강도시의 회색이미지에서 자연이 아름답고 시민이 살맛나는 녹색도시 이미지로의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녹지공간을 확충해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도시숲 조성으로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며 시민참여 콘텐츠를 개발해 남녀노소 모두가 각종 재난·재해로부터 안전하고 지진 등으로 시민들이 받은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살고싶은 도시로 변모시켜 갈 것이다.

포항시 그린웨이추진단 관계자는 “시민이 살맛나는 도시 실현을 위해서는 무엇인가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만들어 놓은 것을 주인이 얼마나 관심을 가지고 가꾸느냐에 따라 그것의 가치도 달라진다”면서 “친환경 녹색도시로의 이미지 개선은 시민의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며 시는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