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임종식 예비후보, “스승의 날, 2월로 옮기는 방안 검토해 볼 것”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예비후보, "폐지보다는 스승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 우러나올 수 있게 한 학년을 마무리하는 2월로 스승의 날을 옮기는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 하겠다”는 입장 밝혀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예비후보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경북교육감 선거에 나선 임종식 예비후보는 14일 제37회 스승의 날을 앞두고 “현재 시행되고 있는 5월 15일 스승의 날을 한 학년이 끝나는 2월로 옮기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보자”고 제안했다.

임종식 예비후보는 스승의 날을 맞아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스승의 날을 폐지하자는 주장에 오늘 오후 현재 11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며 “정말로 억장이  무너지는 글들도 많이 있지만 스승의 날 기념일 폐지보다는 선생님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이 저절로 우러나올 수 있도록 한 학년을 마무리하는 2월쯤으로 옮기는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임종식 경북교육감 후보는 "현재는 스승의 날이 제정된 1965년과 비교해 지금은 사회적으로나 문화적으로 그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고 애초에 기념일 지정 당시 스승의 날은 한글을 만든 세종대왕의 탄신일로 정해 우리 겨레의 가장 큰 스승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는 스승의 날에 대한 의미를 잘 담아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선생님에게   1년간의 가르침에 감사했다는 의미를 담을 수 있도록 변경하는 편이 더 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임종식 후보의 이러한 제안은 신학기에 학생들을 만난 지 두 달 만에 스승의 날을 맞는 것 보다는 한 학년 동안 가르침을 받은 뒤에 학생들이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우러나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 훨씬 현실적이라는 점을 감안한 조치로 각급 교사들로부터도 호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남** 2018-05-15 00:25:08

    저도 스승의 날을 2월로 하는것 찬성입니다.
    요즘 교권이 바닥을 치고 있는데 스승의 날까지 없애는건 넘 심한것 같아요.   삭제

    • 김@@ 2018-05-14 22:33:48

      스승의 날을 2월로라 ...넘 지혜로운 생각이네요.
      학기마무리라 청탁의 의미도 없고 감사의 맘을 전할 수 있겠네요.   삭제

      • 강은아 2018-05-14 19:37:55

        대체.... 임종식 교육감예비후보의 브레인이 궁금합니다. 어떻게 학부모의 마음을 이리도 꿰뚫어보고 계신가요? 이 내용을 글로 옮겨주신 권택석기자님께도 고맙습니다. 이런 훈훈한 기사는 지속해서 후속기사들이 끝까지 따라다니며 내주셔야합니다. 삭막한 우리 대한민국의 교육에 교권을 바로세우는데 있어 스승의 날부터 바로 정하고 세워야할 것입니다. 하나 하나 우째 이리도 마음을 흐뭇하게 하는 제안을 하시는 걸까... 타후보의 추종을 불허하는 색깔있는 진심공약.. 이것이 진정한 교육인듯 싶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