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통일부, 이산가족 전수 조사 실시 "전면적 생사확인·고향 방문 참여 의사 확인"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통일부와 대한적십사가 11일부터 8월 10일까지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 대비 전수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접수된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는 5만 7000여 명이다.

이날 통일부 관계자는 "전수 수요조사를 실시해 향후 남북간 합의에 따라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 방문이 추진될 경우 참여 의사 및 북한 가족 전달용 영상편지 제작 의사 등을 직접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 신청자를 대상으로 변경되거나 누락된 주소, 연락처, 가족사항 등을 수정해 정확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조사는 우편·전화·방문 등 세 가지 방법으로 진행되며 공개경쟁을 통해 선정된 전문 조사업체가 수행한다.

먼저 우편조사는 이산가족 찾기 신청 당시 기재했던 주소로 설문지를 발송한다. 전화조사는 신청 당시 기재했던 연락처로 조사원들이 전화를 걸 예정이다.

우편 또는 전화조사가 불가능한 이산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방문조사는 조사원들이 직접 방문해 진행한다.

또 조사 기간 동안 이산가족들의 문의에 대비한 '콜센터'를 별도로 운영할 방침이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통일부#북한#전수조사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