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월드 포커스
북미정상회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북미관계 추진할 것"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태희 기자 = '세기의 회담' 북-미 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렸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북미 관계 추진'을 골자로 한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하는 공동 합의문 전문이다.

1.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바람에 따라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한다.

2. 양국은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함께 노력한다.

3.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4.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 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미국으로)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이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역사상 처음으로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은 양국의 수십년간 긴장과 적대 행위를 극복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데에 거대한 중요성을 지닌 획기적인 사건이라는 점을 확인하여 양 정상은 이 공동 합의를 전적으로, 신속하게 이행하기로 한다.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하여 가능한 가장 이른 시일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고위급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 회담을 열기로 한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미정상회담#트럼프#김정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