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강덕 포항시장 연이은 소통행보···지역경제 문제로 이어가역대 상의회장 및 현 회장 등 7명 초청 소통 간담회 자리 마련···시민이 체감하는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 위한 다양한 의견청취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6일 포항시내 한 식당에서 역대 포항상공회의소 회장들로부터 일자리 및 경제활성화에 대한 경험과 의견을 청취했다.

[포항=신세계뉴스통신] 권택석 박정진 기자 =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이강덕 시장의 현장 소통행보가 이어졌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6일 포항시내 한 식당에서 역대 포항상공회의소 회장들과 현 회장 등 7명의 지역 상공계 원로들을 초청해 일자리 및 경제활성화에 대한 경험과 의견을 청취했다.

지난 달 21일에는 전직 시장, 22일에는 전직 시의회 의장들과 소통행보를 시작한 이래 민선7기 출범과 함께 경제분야에서의 현장 소통에도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포항시장의 초청으로 역대 상공회의소 회장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 있는 일로서 역대 상의회장들의 경제에 대한 지혜와 폭넓은 경험을 바탕으로 민선 7기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시정역량을 결집시키겠다는 이강덕 시장의 비장하기까지한 각오로 해석된다.

이강덕 시장은 “최근 국내외 경제상황과 최저임금 인상여파 및 근로시간 단축 시행 등으로 지역경제도 여러가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지역 상공계의 원로 및 대표로서 우리 포항이 일자리 확충과 지속적인 경제발전을 통해 시민들의 삶이 향상될 수 있도록 언제라도 고견을 들려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은 “처음으로 역대 회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포항의 경제발전을 위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준 이강덕 시장에게 감사한다”며 “지역경제계는 물론 시민 모두가 하나 된 마음으로 어려운 경제상황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태자”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역대 상의회장들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했고 이강덕 시장은 시정에 적극 반영해 민생체감의 경제시정을 펼쳐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모임에는 15대 회장이었던 김봉우 전 회장을 비롯해 17대 이무형 전 회장, 18대 최무도 전 회장, 19·20대 최영우 전 회장, 21대 최병곤 전 회장, 22대 윤광수 전 회장, 23대 김재동 현 회장 등이 참석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