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쌍용자동차, 호주에 사상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 설립 '눈길'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 쌍용자동차가 사상 처음으로 호주에 직영 해외판매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판매 확대 및 해외 사업 강화에 적극 나선다.

23일 쌍용자동차에 따르면 업체는 최근 호주 재진출 방안을 확정하고 11월 호주에 현지판매법인 설립 및 브랜드 론칭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동안 쌍용자동차는 해외시장별로 현지대리점(Distributor)과의 계약을 통해 수출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유럽과 중국에 각각 글로벌 네트워크 관리를 위한 사무소만을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호주 판매법인은 쌍용자동차가 해외진출 이래 처음으로 설립한 직영 현지 판매법인이 된다.

이를 위해 11월 법인 출범과 함께 티볼리 브랜드,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등 쌍용자동차의 주력 모델을 모두 론칭 할 계획이며 추가적인 신차도 지속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또 지역별 판매 네트워크 강화 전략을 통해 향후 대리점을 60여개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호주 판매법인은 쌍용자동차의 첫 직영 해외 판매법인으로 이는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새로운 이정표”라며 “직영 법인체제를 통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마케팅 전략을 강화함으로써 호주시장에서의 브랜드 이미지를 대폭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