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文대통령 "北 미사일 발사장 폐기…비핵화 위한 좋은 징조"
<사진=청와대 제공>

[서울=신세계뉴스통신] 김태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북한의 미사일 엔진시험장, 미사일 발사장 폐기와 관련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좋은 징조"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는 자리에서 이와 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폐기에 착수한 것은 '서해위성발사장'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미군 유해 송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유해 송환이) 약속대로 이뤄진다면 북미 대화가 탄력을 받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리스 신임 대사에게 "남북과 북미 사이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는 무척 중요한 시기에, 한반도에서 공동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한미 동맹의 튼튼한 결속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다"며 "한국과 인연이 남다른 해리스 대사가 큰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된 주한대사 제정식에서 문 대통령은 해리스 대사를 비롯해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알프레드 슈이레브 주한 교황청 대사, 프로데 솔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 등 5명으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김태희 기자  thkim@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대통령#청와대#북한#김정은

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Photo Plus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