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평창에서 즐기는 강원풍류 한마당"강원문화재단 '소나기프로젝트-바람의 숲 콘서트' 열어

[춘천=신세계뉴스통신] 김지은 기자 = 강원문화재단이 올림픽누정 전통문화향연 ‘강원풍류’ 다섯 번째 공연을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알펜시아리조트 야외특설무대에서 진행한다.

소나기프로젝트의 바람의 숲 콘서트는 무더위에 잠 못 이루는 여름밤, 소나기 소리 같은 장구 소리를 중심으로 다양한 타악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는 무료 공연이다.

타악연주자 장재효가 2006년에 창단한 ‘소나기프로젝트’는 이번 공연에서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환상적인 느낌의 타악 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 밖에도 2018 평창올릭핌을 기념하여 설립된 올림픽 누정 ‘청송정’ 주변의 솔섬과 호수를 끼고 만날 수 있는 산책로에 형형색색 아름다운 유등이 전시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 오는 27일부터 8월 5일까지 펼쳐지는 특별 이벤트로 청송정에서 ‘올림픽 누정 인터렉티브 프로젝션 맵핑 프로젝트 - 빛으로 태어나다’가 상영된다.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는 올림픽 누정 ‘청송정’과 솔섬 전체를 프로젝션 맵핑 기법을 이용해 펼쳐진다. 청송정과 솔섬이 빛으로부터 만들어져 가는 과정을 우리의 전통문양과 전통색상으로 아름답게 투사, 환상적인 느낌으로 전통의 신비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강원도가 주최하고 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올림픽 누정 전통문화향연 ‘강원풍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개최지역인 평창 알펜시아에서 정기적인 문화행사 개최와지속적인 문화예술 향유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하는 사업이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